드론 자료실

완구드론과 촬영용 센서드론의 차이

ED 콘텐츠 에디터 2018.06.05
0
6,230

대한민국 No.1 드론 웹 정보채널! 엔조이드론 운영자입니다. 


최근 드론에 대한 관심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이 실제 체감이 될 정도네요.


관련업체들도 점점 많아지고 있고요. (우리 동네에도 어느새 드론 수리/체험/판매 오프라인 매장이 생겼더군요? ㅎㅎ)


뉴스에서도 드론관련 기사가 심심치않게 나오고 있죠.


공원이나 광장에서도 드론 날리는 분들이 이따금씩 보이구요. ㅎㅎ 그런 장소에서 드론 날리고 있으면 지나가는 사람들이 와서 이것저것 물어보기도 하더라구요 ㅎㅎ (특히 어린아이들이 좋아하죠)



 

또 다른 커뮤니티나 네이버 지식인 등을 봐도 이제 막 드론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드린이 여러분들이 많은 질문들을 해주고 계십니다. ㅎㅎ


그런 드린이 여러분들의 질문에 답변을 해드리다보면 어떤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대부분이 완구드론과 촬영용 센서드론을 구분하지 못해서 갖게 되는 의문들이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1. 드론에 대한 인식 (드론 = 촬영용)


흔히들 드론에 이제 막 관심을 갖기 시작한 분들의 가장 큰 특징은 드론을 "촬영용 기계" 라고 생각하시는 경향이 크다는 것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드론중에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진 것이 "촬영용 드론" 이니까요. 특히 방송용으로 쓰이는 드론은 메스컴을 통해 대중들에게 알려지기 쉬우니까 그런 인식이 생겨나는 것도 당연하다고 봅니다.



 

또한 현재 드론 업계를 완전히 장악하고 있는 중국의 DJI라는 업체가 드론의 대중화에 가장 크게 공헌을 했다고 할 수 있는데 이 DJI의 간판상품이라고 할 수 있는 제품이 "팬텀"이라는 촬영용 드론이었기 때문에 그런 인식이 생긴 것도 있죠. ㅎㅎ


하지만 드론계에 발을 들여보면 생각보다 종류가 다양하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괜히 "융복합"을 테마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아이템으로 드론이 꼽히는게 아니죠. 조금만 아이디어를 내어보면 그 활용도는 무궁무진해집니다^^;;


하지만 이번 가이드에서는 그런 드론의 가능성에 대한 내용이 아니구요 ㅎㅎ


이글을 보는 대다수 분들이 궁금해할만한 "취미용 드론"으로 한정해서 생각을 해보겠습니다.  


드론 = 촬영용으로 생각을 하다보니 카메라가 달린 완구드론을 구입해서 촬영을 하려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서요.


그런 질문들 중 대부분이 완구드론 구입하면서 카메라 화질이 어떤지 그런점에 주목을 하시는 것이 안타깝더라구요. ㅠ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완구드론은 본격적인 촬영용 기체를 쓰기 전에 연습용으로 사용하는 것이지 촬영용이 아닙니다.


그럼 완구드론과 촬영용드론이 어떻게 다른지, 특히 왜 완구드론으로는 촬영을 할 수가 없는지에 대한 내용을 하나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2. 완구드론의 단점 : GPS 센서의 부재


우리 엔조이드론에서는 드론의 종류를 자체적으로 4가지로 구분합니다.




엔조이드론이 구분한 드론의 종류. 공식적인 분류는 아니지만 드론 이용자들 사이에서 흔히들 사용하는 용어입니다.


[드론의 종류 구분 바로가기] 



그 용도에 따라 완구용, 경기용, 촬영용, 산업용으로 구분을 하였는데요.


여기서 완구용 드론과 촬영용 드론의 가장 큰 차이가 설명되어 있죠. 바로 GPS 센서의 유무입니다.


아직 드론을 써보지 않은 드린이 여러분들은 이 GPS가 드론에게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아직 모르시겠죠.


GPS가 없는 완구드론의 경우 불안해서라도 높이 / 멀리 날릴 수가 없습니다. ㅠㅠ


자칫 너무 멀리 날려서 드론이 조종기의 신호범위 밖으로 나가버리게 되면 그대로 추락이니까요. 사람이나 자동차 등에 추락하면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겠죠.


하지만 촬영용 드론은 GPS가 있기 때문에 드론이 스스로 이륙했던 위치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자칫 너무 멀리 날려서 조종범위 밖으로 나가 신호가 끊어지게되면 자동으로 이륙했던 위치를 찾아서 돌아오는 기능이 있죠.



 

또한 드론을 한번이라도 써본적이 있으신분들은 아시겠지만 현재 드론의 배터리로는 비행시간이 그리 길지 않습니다. 그만큼 하늘을 나는 것은 많이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는 것인데요 ㅠㅠ


[드론의 에너지원! 배터리에 대하여... 바로가기]


비행중에 배터리가 떨어진다면? 그것도 추락으로 이어질 수 있겠죠. 추락은 곧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는 것이구요. 촬영용 센서드론은 배터리가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자동으로 이륙했던 위치로 돌아오는 기능도 있습니다.


이륙위치를 기억하고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 드론의 안전성이 상당히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높은 상공에서 멋진 촬영을 하고 싶으시다면 완구드론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죠.




3. 완구드론의 단점 : 브러쉬 모터 


GPS 센서 말고도 완구드론을 촬영에 쓰지 못하는 이유가 또 있습니다.


바로 모터가 촬영용 센서드론에 쓰이는 모터와 다르다는 것인데요.


완구드론에는 "브러쉬 모터"라는 것이 쓰입니다. 촬영용 센서드론에는 "브러쉬리스 모터"라는 것이 쓰이구요.



 

[드론의 핵심동력 모터에 대하여... 바로가기] 


간단히 말씀드리면 완구드론의 모터는 약합니다 ㅠㅠ 약한 모터로 드론을 들어올려야 하다보니 몸체도 가볍게 만들수밖에 없겠죠. 그래서 완구드론은 바람에 상당히 취약한 모습을 보입니다.


야외에서 비행을 해보신분들은 아실 것 입니다. 우리가 피부로 느낄 수도 없는 미세한 바람에도 완구드론은 이리저리 흘러다닙니다. 바람이 좀 강한날은 촬영이고 뭐고 조종도 제대로 안될 정도구요 ㅠㅠ


반면 촬영용 센서드론은 모터가 훨씬 강하기 때문에 어지간한 바람에는 맞서는 것이 가능하죠. 또한 다음에 설명해드릴 GPS와 비전센서를 이용하여 안정적으로 호버링 (제자리 비행)을 할 수도 있습니다.  




4. 완구드론의 단점 : 불안정한 호버링


앞서 말씀드린대로 입문자분들 질문을 받아보면 완구용 드론을 구입하면서 카메라 성능과 화질에 신경을 쓰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ㅠㅠ


하지만 드론을 한번이라도 날려보면 드론 촬영에 있어서 화질이 중요한게 아니라는 것을 금방 깨닫게 됩니다. 촬영 안정성이 갖춰지지 않으면 아무리 화질이 좋아도 좋은 사진이나 영상을 기대할 수 없으니까요. 화질은 촬영 안정성이 갖춰진 다음에 고민해야할 문제죠 ㅎㅎ


촬영 안정성은 간단하게 말해서 호버링 (제자리 비행) 능력입니다. 공중에서 한자리에 가만히 있는다는것이 의외로 어려운 일이거든요 ㅠㅠ


특히 드론의 이동원리를 공부해보면 아시겠지만 드론은 수평이 조금만 어긋나도 이동을 합니다. (드론의 이동원리 자체가 모터들의 속도를 다르게 하여서 몸체를 기울이면서 이동하는 것이죠.)


[드론의 비행원리 / 이동원리 바로가기] 


모터도 기계장치인만큼 모든 모터가 완전히 똑같이 회전하면서 수평을 유지할 수가 없습니다. 또한 자이로 센서가 수평을 감지하여 모터들의 속도를 조절해주긴 하지만 완전히 가만히 있도록 하기는 어려운 일이죠.


그래서 촬영용 드론은 GNSS(GPS)와 비전센서라는 것을 이용하여 호버링을 하게 됩니다.



 

GNSS는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의 약자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GPS도 GNSS의 한 종류라고 보시면 됩니다. (위성 위치 시스템 관련해서는 나중에 자세히 가이드를 써보겠습니다 ㅎㅎ)


기본적으로 GNSS를 이용하여 드론의 위치를 잡습니다. 조종기로 조종을 하지 않았음에도 드론의 위치가 바람 등에 의해서 바뀌면 드론은 다시 원래 좌표로 돌아가도록 설정되어 있죠.


그리고 미세한 움직임은 비전센서가 잡아주게 됩니다. (DJI 제품들은 "비전 포지셔닝" 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죠.) 비전센서는 이미지센서로 바닥의 모양을 스캔합니다. 그리고 그 바닥 모양이 바뀌는 것을 감지하여 옆으로 흘러가는 것을 감지하죠.


이렇듯 촬영용 센서드론은 소위 말하는 "말뚝 호버링" 이라는 것이 가능합니다. 완전히 제자리에 가만히 있을 수 있으니 바람의 영향을 배제하고 원하는대로 세밀한 조종이 가능합니다. 그만큼 촬영이 안정적이겠죠.  


완구드론은 이런 위치고정 시스템이 전혀 없습니다. 간혹 GPS나 비전센서 중 하나를 달고 나오는 제품들이 있는데 그렇다고 해도 모터가 브러시 모터라서 바람이 좀 강하면 제대로 된 호버링을 하기 힘들게 되죠. 한 위치에 가만히 있을 수도 없다면... 촬영이고 뭐고 무리겠죠^^;;;




5. 마치며...


이렇게 완구드론과 촬영용 센서드론은 기능상에 큰 차이가 있습니다. 이 가이드를 통해서 이야기하고 싶은 부분은 카메라 있는 완구드론을 촬영용으로 생각하고 구입하시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죠. ㅎㅎ


카메라가 있다고 해도 완구드론은 그저 연습용입니다. 카메라 연결방법이나 "드론 촬영이라는게 이런거구나" 하는 것을 체험해보는, 맛보기 정도의 제품으로 생각하셔야지 완구드론으로 촬영을 하려고 화질 같은거 고려해서 구입을 한다면 어떤 제품을 구입해도 후회하게 될 거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ㅎㅎ


아, 물론 완구용 드론을 구입하지 말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


앞서 올려둔 "첫 드론 구매 가이드" 글만 보아도 첫 드론은 완구드론으로 구입하라고 권유하고 있죠 ㅎㅎ


[첫 드론 구매 가이드 바로가기] 


다만 완구드론은 앞으로 본격적으로 사용할 드론을 구입하기 전에 연습용 정도로 생각하고 구입하셔야 한다는 것이죠. ㅎㅎ 실제로 센서드론 구입하고나면 완구드론은 더이상 쓰지 않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테니까요 ㅎㅎ



그럼 이번 가이드는 여기까지 써야겠네요.


다음에는 또 다른 가이드 글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