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뉴스

사람 태울 드론의 더딘 안전 진단, 기술로 푼다

출처 : IT동아
15
택배 배송과 농약 살포, 산불 감시까지 드론의 활용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가까운 미래에는 도심항공교통(UAM) 체계를 구축, 사람을 실어 나를 운송 수단으로도 쓰일 전망이다.

이처럼 드론이 생활 속 깊숙이 파고들고 있지만, 기체의 안전성을 진단할 기관은 한 곳뿐이다. 진단 인력도 14명에 불과해 안전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우리나라 기업이 속속 드론 안전 진단 솔루션을 공개해 주목받는다.

현행법상 무게 25kg 이상 드론 안전진단 의무화

항공안전법과 관련 시행규칙에 따르면, 무게 25kg 이상인 드론(초경량 비행 장치)은 2년에 한 번씩 안전성 인증을 받아야 한다. 이를 이행하지 않고 드론을 날리면,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안전성 검사 기관은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안전기술원’ 단 한 곳 뿐이다. 안전성 검증 전담 인원수도 14명에 불과하다. 농번기에 농업용 드론의 안전…

사람 태울 드론의 더딘 안전 진단, 기술로 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