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뉴스

바삭바삭한 날개…'뻥튀기'로 만든 식용 드론, 시험 비행 성공

출처 : 전자신문
7
이제는 야간 산행에서 길을 잃은 굶주린 조난자의 입으로 드론(무인 항공기)이 날아 들어올 수도 있다. 쌀과 젤라틴으로 만든 바삭바삭한 드론이다.

17일(현지시간) IT 전문매체 씨넷에 따르면, 스위스 로잔 연방공과대학(EPFL)은 최근 ‘구조 임무를 위한 식용 드론을 향해: 영양가 있는 항공기의 디자인과 비행’이라는 제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식량 적재량을 기존 30%에서 50%로 늘려 재난 상황에 처한 이들에게 식량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이 식용 드론을 개발했다.

당장 구조가 불가능한 긴급 상황에 음식을 효율적으로 전달할 방법을 고민하던 연구진은 날개를 먹을 수 있게 바꾼다는 단순하지만 효과적인 아이디어를 냈다.

소재는 발포폴리프로필렌(EPP)과 구조가 유사한 뻥튀기가 선택됐다. EPP는 드론의 날개 재료로 흔히 사용되는 첨단 소재다. EPP만큼 가벼운데다 제작 비용이 저렴하고 레이저 컷팅…

바삭바삭한 날개…'뻥튀기'로 만든 식용 드론, 시험 비행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