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뉴스

황사도 잡힐까? 드론으로 미세먼지 잡는 시대

출처 : 조선일보
153
미세먼지가 계절을 가리지 않는 불청객이 된 지 오래다. 외출하려면 마스크부터 챙기는 게 일상이 됐고, 창문을 열지 못하니 공기청정기가 없는 집을 찾아보기 어렵다. 미세먼지 문제는 한 나라에 국한된 게 아닌 만큼 저감 기술에 대한 관심도 세계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미세먼지를 줄이는 기술, 과연 어디까지 진화했을까.

수백 대 드론이 공기정화장치 가동

미세먼지는 탄소입자에 질산과 황산, 암모니아, 중금속 이온 등이 달라붙어서 형성된다. 질산과 황산은 화력발전소나 공장, 자동차에서 주로 배출된다. 암모니아는 보통 축산농가에서 많이 발생하지만, 도시의 하천과 음식물쓰레기에서 나오는 양도 만만찮다.

이러한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기술적 원리는 매우 다양하다. 그중 산업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기술은 필터를 이용한 여과 집진기와 정전력(전하에 의해 발생하는 흡입력 또는 반발력)을 이용한 집진 기술이다. 공기청정기는 필터 원리를 적용한 대표…

황사도 잡힐까? 드론으로 미세먼지 잡는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