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뉴스

로켓 쏘고 드론 띄우고…중국 10여개 지역서 인공강우 시도

출처 : 연합뉴스
32
최악 가뭄에 인공강우 의존도 커져…일각서 유해성 우려도

올해 중국이 기상관측 사상 최악의 폭염과 가뭄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전체 31개 성(省)급 지역(직할시·자치구 포함) 중 최소 10곳이 인공 강우 수단을 썼다고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27일 보도했다.

쓰촨성, 충칭시, 안후이성, 장쑤성, 후베이성 등 주로 중부와 남부 지역 성과 도시들이 강우 로켓과 드론 등을 이용해 인공 강우(중국에서는 인공 증우로 표현)를 시도했고, 효과도 보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달 들어 중국 전역에서 91차례 항공기를 띄워 총 누적시간 260시간에 걸쳐 인공 강우용 '구름 씨 파종'(cloud-seeding)을 했고, 11만6천개의 '강우 폭탄', 2만5천 발의 증우 로켓, 2천 발의 연소탄 등을 사용했다고 저우위취안 중국 기상국 수석 연구원은 밝혔다.

지난 25일, 강우 로켓 4발을…

로켓 쏘고 드론 띄우고…중국 10여개 지역서 인공강우 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