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뉴스

공항의 새 불청객으로 등장한 ‘드론’

출처 : 세계일보
664
공항 주변에 드론이 빈번하게 출몰하면서 비행기 이착륙이 중단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드론 보급이 확산하기 전에는 비행기와 조류가 충돌하는 ‘버드 스트라이크(Bird Strike)’가 정상적인 비행을 방해하는 장애요인으로 거론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대중화 한 데다 공항 인근에서 허가없이 띄우는 일이 잦자 드론이 항공기 운항의 새로운 복병으로 등장했다. 

서울 강북지역과 휴전선, 원전 주변 등 주요 시설 인근은 현행법상 드론금지구역이다. 또 공항주변 반경 9.3㎞ 지역에서 드론비행을 제한하고 있다. 이 지역에서 허가 없이 드론을 날리면 최대 2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이같은 제재에도 불구하고 공항주변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드론을 날리다 적발되는 일이 빈발하고 있다.

지난해 7월 3일 인천국제공항 활주로에서 3.3㎞ 지점 떨어진 지점의 상공을 비행중인 드론이 드론탐지시스템에 감지됐다.
<…

공항의 새 불청객으로 등장한 ‘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