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자료실

입문용 완구드론 추천! (2018년 상반기)

강철선생 칼럼니스트 2018.05.30
0
1,927


 

강철선생입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아직 드론을 구입하지도 않은 드린이 입문자분들이 가장 궁금해하실 내용을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직 드론을 구입하지 않으신 분들은 드론가이드에 있는 "첫 드론 구매 TIP" 을 보시면 되지만...


그 글에는 구체적인 제품까지 추천을 해드리진 않았으니까요 ㅎㅎ 첫 드론 구매 TIP을 보신분들은 "그래서 대체 첫 드론으로 뭘 사야 하는거야?" 하실 것 같아서^^;; 몇가지 제품을 추천해드려 보겠습니다.


아, 혹시 드론 가이드에 있는 첫 드론 구매 TIP을 아직 안보셨다면 먼저 보고나서 이 글을 봐주세요^^


[첫 드론 구매 TIP 바로가기]


특히 가이드에 있는 이 내용을 숙지하고 들어주셔야 합니다. 오토 호버링 기능!



나중에 촬영용 드론쪽으로 생각하고 계신 분을 위한 오토 호버링 되는 기종 3개,


나중에 레이싱 드론쪽으로 생각하고 계신 분을 위한 오토 호버링 안되는 기종 3개씩 추천해보려고 합니다 ㅎㅎ


아, 그리고 한가지 더 팁을 드리자면... 입문용 완구드론은 실내용 미니드론이 좋습니다.


어차피 완구드론은 크기가 크던 작던 워낙 가볍기 때문에 야외에서 바람 때문에 제대로 날리지도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거든요.


[완구드론과 촬영용드론의 차이 바로가기]


어차피 야외에서 제대로 못날릴거 날씨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실내에서 가볍게 연습할 수 있는 미니드론이 낫다는 것이죠 ㅎㅎ


또 한가지!


실내에서 날리는 미니드론이기 때문에 벽, 천장, 바닥 등에 자주 부딪히게 됩니다. 특히 오토 호버링이 안되는 기종은 조종실력이 미숙한 드린이 시절에는 사정없이 부딪히죠 ㅠㅠ


그래서 프로펠러 보호대(프롭 가드)의 모양이 중요합니다.


추천 기종 보시면 아시겠지만 대부분 비슷하게 생겼을거예요 ㅎㅎ 해외에서 미니 레이싱드론으로 유명한 "인덕트릭스"라는 기종으로부터 시작된 tiny whoop 라고 불리는 형태의 미니드론입니다.


"덕트형" 프롭가드라고 해서 프로펠러를 원형 기둥모양의 가드가 완전히 감싸고 있는 형태의 드론이죠.


그럼 추천 시작해보겠습니다.



1. 오토호버링 X  (향후 레이싱드론 지망생) 


1) JJRC "H36"



 

완구드론 중에 가장 저렴하지 않을까 하는 H36입니다. 저렇게 생긴 모양이 Tiny whoop 인데요. 딱봐도 안전해 보이죠? ㅎㅎ 벽에 부딪혀도 프로펠러나 벽지가 상하지 않습니다. ㅎㅎ


그리고 배터리가 분리형이라 배터리를 교체해가며 오랫동안 가지고 놀 수 있습니다. (미니드론은 보통 50분 충전, 5분 비행입니다. 배터리가 일체형이라면 5분 가지고 놀고 50분을 기다려야 하죠 ㅠㅠ)


단, 프롭가드가 좀 잘 부서집니다 ㅠㅠ 너무 험하게 다루다간 하루만에 가드부분이 부러질 수 있죠. 하지만 저렴한 가격덕분에 부서져도 별로 아깝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ㅎㅎ 애초에 처음부터 2개씩 구입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장점

- 가격저렴 (15,000원대)

- 덕트형 프롭가드 (안전)

- 배터리 분리형 (추가 구매 가능)


단점

- 덕트형이긴 하지만 가드가 잘 부서짐



[JJRC H36 기종정보 바로가기]





2) DWI D1 (한빛드론 "팡팡드론")



국내에는 한빛드론에서 "팡팡드론"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하면서 유명해진 DWI D1 드론입니다. 사실 완구시장에서는 이런경우가 많습니다. 중국이 드론 생산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다보니 같은 공장에서 나온 제품을 유통사에서 브랜드만 바꾸어 출시하는 경우가 많죠 ㅎㅎ


D1은 덕트형 프롭가드를 가진 Tiny whoop 형태가 아닙니다. 원형 가드를 가지고 있는데 이게 고무같은 재질입니다. 덕트형보다도 오히려 안전하더라구요. (천장, 바닥, 벽을 마구마구 부딪히고 다녀도 끄덕 없습니다 ㅋㅋㅋ)


단, 결정적인 단점이 있죠. 배터리가 일체형이라는것... (넵. 5분 날리고 50분 기다려 ㅇㅇ)


하지만 이것도 가격이 워낙 저렴하기 때문에 여러개 구입하면 돌려가며 충전이 가능하긴 합니다 ㅎㅎ


장점

- 가격저렴 (15,000원대)

- 원형 프롭가드 (덕트형보다 더 안전)


단점

- 배터리 일체형



[팡팡드론 기종정보 바로가기]





3) 헬셀 범블비 Whoop



 

헬셀의 범블비 시리즈 중 가장 저렴한 범블비 whoop 입니다.


이름처럼 Tiny Whoop 형태의 드론이구요. H36과 거의 유사합니다.


다만 H36보다 약간 더 비싸고 (그래봐야 18,000원^^;;) 모터가 커넥터 방식이라는 장점이 있습니다. 모터가 커넥터 방식이면 프레임 (드론 몸통을 이루는 틀) 을 교체할때 납땜을 안해도 되거든요. 커넥터를 뺐다 꼈다 할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가드가 부러져도 프레임만 새로 사서 바꿔주면 다시 쓸 수 있습니다 ㅎㅎ


나머지는 H36과 거의 같겠네요.


장점

- 덕트형 프롭가드 (안전)

- 배터리 분리형 (추가 구매 가능)

- 커넥터형 모터


단점

- 덕트형이긴 하지만 가드가 잘 부서짐 (단, 부서져도 교체 용이)

- H36보다 약간 더 비쌈 (18,000원대)



[헬셀 범블비 Whoop 기종정보 바로가기]





2. 오토호버링 O (향후 촬영용 센서드론 지망생)


1) SYMA X21, X22, X23



 

완구드론의 명가 시마의 제품입니다. 한창 드론이 처음 뜨기 시작할때 syma x5c 라는 기종이 "국민드론"으로 통했었죠. 요즘은 완구회사들이 워낙 좋은 신제품들을 많이 내놓아서 춘추전국시대가 되었지만 역시 아직 노병은 죽지 않았습니다.


x21, x22, x23 시리즈가 미니드론 시리즈인데요. 거의 디자인만 조금씩 다르고 기능은 비슷합니다. ㅎㅎ 그냥 오토 호버링 되는 미니드론 중에 가장 무난한 제품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또 syma 제품이니 부품만 따로 파는 쇼핑몰두 많아서 고장났을 경우 부품수급도 용이 하구요.


x20도 있는데 배터리 일체형이라서 뺐습니다 ㅋㅋㅋㅋ 위에 팡팡드론은 배터리 일체형이라도 고무형 프롭가드라는 워낙 큰 장점이 있어서 추천을 드리는 것이었구요.


syma x21~23 시리즈는 Tiny Whoop 계열은 아닙니다. 프롭가드가 있긴 하지만 덕트형만큼 안전하진 않겠죠 ㅠㅠ 그래서 가드 안달고 날리는 분들이 많은지 프롭이 잘 빠진다는 평가도 있더군요.


그리고 뒤에 W가 붙은 기종 x21w, x22w, x23w 가 있습니다. 시마제품 모델명 뒤에 W가 붙어 있으면 카메라가 달려 있고 Wi-Fi를 이용한 FPV 실시간 영상전송이 가능한 기종이라는 뜻입니다. 스마트폰으로 드론이 찍는 영상을 보면서 조종할 수 있죠.


(그런데 여담입니다만... 미니드론에는 FPV 기능이 있으나마나입니다 ㅠㅠ 일단 카메라 화질/화각도 안좋고 Wi-Fi 전송이라 화면이 상당히 끊기거든요. 그냥 카메라 연결방법 연습 + "드론촬영이 이런거구나"하는 맛보기용이죠 뭐 ㅋㅋㅋ)


그리고 다른 미니드론들에 비해 비행시간이 약간 더 길거예요. 그래봐야 1~2분 차이이긴 하겠지만 총 비행시간이 5분 정도니 1~2분 차이를 크다고 느끼는 분들도 있겠죠 ㅎㅎ


가장 큰 단점은 가격입니다. 국내 쇼핑몰에서 구입하면 4~5만원 정도 하더라구요. (카메라 있는 버전은 5~6만원씩 하고요) 그래도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 추천드려봅니다 ㅎㅎ


장점

- 고장 시 부품수급 용이

- 배터리 분리형 (추가 구매 가능)

- FPV 카메라 버전 존재

- 약간 더 긴 비행시간


단점

- 덕트형 프롭가드 아님

- 가격 비쌈 (약 4~5만원)



[SYMA X21W 기종정보 바로가기]

[SYMA X22W 기종정보 바로가기] 

[SYMA X23W 기종정보 바로가기] 





2) 에어고 미니



 

생긴것만 봐서는 H36이나 범블비 Whoop랑 다를바 없게 생겼습니다 ㅎㅎ 어차피 Tiny Whoop 형태의 미니드론이니까요. 하지만 에어고 미니는 오토 호버링이 되는 기종입니다^^ 


뿐만 아니라 범블비 Whoop 처럼 모터가 커넥터 방식이라 프레임 교체가 쉽고요. 배터리도 분리형이라 추가배터리 구매로 장시간 가지고 놀 수도 있죠.


가격은 36,000원 정도 합니다만... 오토호버링 되는 기종 중에는 저렴한 편입니다^^


단점은 딱히 없네요. 무난한 기종입니다. 특출난 장점이 없다는게 단점이랄까요? ㅎㅎ syma 와 비교한다면... 카메라 버전이 없다는게 단점일 수 있겠네요. (오토 호버링 되는 기종은 향후 촬영용 드론쪽으로 관심 있으신 분들일텐데... 카메라 연결법 연습 같은건 못해보겠죠 ㅎㅎ)



장점

- 덕트형 프롭가드 (안전)

- 배터리 분리형 (추가 구매 가능)

- 커넥터형 모터

- 가격 저렴 (36,000원대)


단점

- 카메라 버전 없음



[에어고 미니 기종정보 바로가기]





3) 헬셀 질럿Q



 

헬셀의 미니드론 질럿Q입니다. Tiny Whoop 형태입니다. 그런데 H36 같은 기종에 비해서 프레임이 짱짱하다고 합니다. 어지간히 부딪혀도 잘 안깨진다고 하네요.


그리고 질럿Q는 특히한점이 오토 호버링을 on/off 할 수가 있습니다!! 이게 최대 장점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초보자가이드에서 제가 나중에 센서로 갈지, 레이싱으로 갈지를 결정하고 입문용드론을 구입하라고 말씀드리긴 했지만 아마 대부분의 입문자분들이 자기가 앞으로 뭘 하게 될지조차 모르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해보고 재밌으면 빠져서 하는거죠 뭐 ㅋ)


그런분들께 딱 맞는 드론인거죠. 특히 레이싱에 관심이 있는데, 오토 호버링 안되는 기종은 처음 조종할때 너무 어려워서 이리저리 부딪히고 난리난다는 말을 듣고 망설여 지는 분들에게도 적합할거구요. 처음에는 오토 호버링 켜고 조종연습하다가 좀 익숙해지면 오토 호버링 끄고 연습하는 식으로 할 수 있으니까요.


또 장점이라면 조종기가 좋습니다. 보통 미니드론들은 보면 조종기가 너무 작아서 미세조종이 힘든 경우가 많은데 질럿Q는 범블비 Pro에 쓰이는 조종기를 그대로 가져다 만들어놔서 크고 모양도 특이하게 생겼죠.


단점은... 뭐, 가격이겠네요. 49,000원입니다. H36 같은건 3개 살 수 있는 가격이죠. 음...


그리고 카메라버전도 없구요. (나중에 레이싱용 5.8GHz 영상의 카메라를 설치할 수 있도록 구멍은 뚫려 있습니다만... 입문자분들에게 그런건 무리일테니... 그냥 없는걸로 하겠습니다 ㅎㅎ)



장점

- 오토 호버링 On/Off

- 덕트형 프롭가드 (안전)

- 프레임 강도 높음

- 배터리 분리형 (추가 구매 가능)

- 커넥터형 모터

- 큰 조종기


단점

- 가격 (49,000원)

- 카메라 버전 없음



[헬셀 질럿Q 기종정보 바로가기]




그럼 여기까지!


일단 입문자분들을 위한 완구용 미니드론을 추천해드렸습니다^^


말씀해드린 장단점을 잘 고려해서 후회없는 입문기종을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ㅎㅎ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관련 기사글